영암군, 에너지 전환과 분산전원 연결 통한 2030 RE100 달성과 기업 유치 노력…….

경제/농업
영암군, 에너지 전환과 분산전원 연결 통한 2030 RE100 달성과 기업 유치 노력…….
지난 해 12월 시작한 ‘영암군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대응전략 수립’최종보고회 개최하고 비전 발표
  • 입력 : 2024. 06.21(금) 11:19
  • 영암일보
영암군이 지난 17일, ‘영암군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대응전략 수립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오는 6월 시행 예정인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에 맞춘 특화지역 유치 계획 등 추진 전략과 비전을 최종 발표했다.



영암군은 지난 14일 시행된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에 맞춰 분산에너지 활성화와 분산에너지 특화지역의 지역 내 유치 등을 목표로 지난해 12월 ‘영암군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 대응전략 수립’용역을 진행해왔다. 특히, 지난달 24일에는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하고 신사업 육성과 관련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암군은 최종보고회를 통해 영암군 분산에너지 활성화 비전 및 목표를 확정해 발표하였다. 특히 신사업에 맞춘 비즈니스 모델을 지역 내 분산에너지 사업 예정자들에게 제공함으로써 기업 투자 유치와 참여를 독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2024년 선정되어 시행이 예정된 ‘대불국가산단 에너지자급자족 인프라 구축 및 운영사업’과의 연계성도 강화해 산단 내 분산에너지 활성화 실현과 분산에너지 확대 구축 등을 목표로 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분산에너지 활성화 특별법에서 가장 중요하게 판단하는 부분 중 하나인 주민 수용성 확보 문제에 대해서는 주민 참여형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해 주민 참여 방식을 확장할 계획이다. 주민협동조합을 구성해 태양광 및 풍력 등 재생에너지 기반 분산전원 발전 특수목적법인(SPC)를 설립해 운영하고, 포터블 ESS 방식을 활용한 에너지 공급 법인, 주민협동조합이 운영하는 RE100 스마트팜 모델 등 주민 이익을 극대화할 상생 방안이 제시되었다.




재생에너지의 안정성 강화를 위한 통합발전소의 경우, 공공형 모델, 산단 내 마이크로그리드 모델, VPP-ESS 모델 등 3가지의 주요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고, 전문 기업과 사업자 등의 참여를 독려하면서 지원 계획을 수립해 나갈 예정이다.



영암군의 경우 전라남도 내 재생에너지 발전량 4위를 차지하는 지역이며, 대불국가산단과 HD현대삼호 등 수요처가 지역 내 위치하고 있어 분산에너지법의 취지에 가장 적합한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특히 최근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지정을 위해 지자체와 민간이 함께 나서 노력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는 지역이다.



영암군은 17일 발표한 최종보고를 바탕으로 특화지역 지정을 위한 기본 계획과 구체적 실현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2025년 예정된 분산에너지 특화지역 지정을 위한 실현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마련하고, 관련 기업 및 기관 등과 현실적 구조를 만들어 지역 내에서 자체적 시행이 가능한 모델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영암일보 yailbo@daum.net